누적 환자 4분의 1이 미국
"日, 6개월 뒤 하루 1.3만명 감염"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000만 명을 넘어섰다.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에 따르면 11일 오후 9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076만871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6일 8000만 명을 넘어선 지 보름여 만에 다시 앞 자릿수가 바뀌었다.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 발병을 처음 보고한 2019년 12월 31일 이후 1년여 만에 9000만 명을 돌파한 것이다. 세계 누적 사망자는 194만4711명으로 200만 명에 육박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국가는 미국으로 2291만7334명에 달했다. 세계 확진자의 4분의 1이 미국에서 발생했다. 미국의 누적 사망자도 38만3275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다.

미국은 올가을이면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된다. 인구의 70~85%가 백신을 접종하는 ‘집단면역’이 이때쯤 달성될 것으로 예측돼서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지난 9일 미 공연예술인협회 주최로 열린 가상 콘퍼런스에서 “올가을 초중순쯤 사람들이 안심하고 무대에서 공연하거나 객석에서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선 기존 코로나19보다 전염력이 70% 강한 ‘변이 바이러스 주의보’가 내려졌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이이노 유이치 도쿄대 대학원 생물과학과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100명이 일본에 유입될 경우 6개월 뒤에는 하루 1만3000명에 달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