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라크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라크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이라크 법원의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7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 동부법원은 지난해 1월 미군이 이라크에서 시행한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 사살 작전 수사와 관련해 작전을 지시한 트럼프 대통령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이라크 법원이 적용한 혐의는 형법 406조 '계획적 살인'으로, 이라크 형법은 모든 계획적 살인에 대해 사형을 선고하도록 하고 있다고 AP 등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라크 법원 측은 "예비조사를 마쳤다"면서 "이 범죄의 다른 범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가 진행중이며, 그들이 이라크인이든 외국인이든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열린 집회에서 한 여성이 솔레이마니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열린 집회에서 한 여성이 솔레이마니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군은 지난해 1월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무인기를 동원해 차량에 타고 있던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사살했고, 미 국방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군이 솔레이마니를 사살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이란 역시 지난해 6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인터폴에 트럼패 대통령을 적색수배 명단에 올릴 것을 요청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