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원유재고 줄고 사우디 감산
브렌트유 배럴당 54.51弗에 거래
국제 유가가 11개월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올랐다. 7일 국제 원유시장 벤치마크인 북해산 브렌트유는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배럴당 54.51달러에 거래됐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원유(WTI) 근월물은 배럴당 51.03달러에 손바뀜됐다.

국제 유가, 11개월 만에 최고

두 유종 모두 지난해 2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1일 대비로는 1주일 만에 각각 5%가량 가격이 뛰었다. WTI는 전날엔 배럴당 50.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1개월 만에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50달러를 넘었다.

미국 원유 재고가 예상외로 크게 줄고, 사우디아라비아가 대규모 자진 감산에 나선다는 소식이 유가를 ‘쌍끌이’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 원유 재고가 약 801만 배럴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210만 배럴)에 비해 훨씬 큰 폭으로 재고가 줄어들었다.

5일엔 석유수출국기구(OPEC) 좌장국 격인 사우디가 다음달부터 2개월간 하루 100만 배럴씩 생산량을 줄이겠다고 했다. 같은 날 OPEC 소속 13개국과 러시아 등 10개 주요 산유국 연합체인 OPEC+는 2~3월 생산량을 이달 대비 최대 하루 15만 배럴 규모만 늘리기로 했다. 산유량을 하루평균 170만 배럴가량 늘리려던 기존 계획보다 훨씬 보수적인 움직임이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지난주에 미국이 사우디 원유를 수입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사우디 원유 주간 수입량이 0을 기록한 것은 1985년 9월 이후 35년 만에 처음이다. 통상 사우디에서 미국 각 항구까지 이동기간이 6주간이라 미국 정유기업이 작년 11월께 원유 수입 주문을 하지 않았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카림 파와즈 에너지부문장은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정유시설 가동이 낮은 수준이라 생긴 일”이라며 “역사적인 일이긴 하지만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최근 유가 상승세가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블룸버그는 “원유 선물가격이 오르고 있지만 각종 기술지표를 따져보면 상승세가 지나치다”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통상 연말엔 정유기업이 세금을 아끼기 위해 원유 재고를 감축한다”며 “이를 실제 수요가 큰 폭으로 회복했다고 해석하긴 이르다”고 지적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