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에 서한…'비감염자만 탑승' CDC 제안 지지
"트럼프 행정부 수뇌부 반대 탓 도입될지 불투명"
미 항공업계 "입국 전 코로나 음성확인 의무화" 백악관에 촉구

미국 항공업계가 항공편으로 미국에 입국하는 승객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여객기 탑승 전에 입증하도록 하는 규제를 적용해달라고 미국 정부에 촉구했다.

로이터 통신은 아메리칸항공, 델타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 미국 주요 항공사를 대변하는 이익단체 '미국을 위한 항공'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 이런 내용이 담겼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단체는 유럽, 영국, 브라질에서 오는 승객에 대한 현재 입국 제한을 가능한 한 일찍 해제하는 방안을 탑승 전 음성판정 의무화와 함께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들은 "승객에 대한 검사를 늘리는 데 초점을 두고 잘 계획된 프로그램을 진행하면 지금처럼 일괄적으로 여행을 제한하는 것보다 목표를 훨씬 더 효과적인 방법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항공사들의 이 같은 요구는 미국 입국자를 검사할 국제적 검사 프로그램을 도입하자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에 대한 지지 표명이다.

CDC는 미국 국적자를 포함해 영국에서 오는 모든 승객을 대상으로 탑승 전 72시간 이내에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검사 결과를 확인하라고 지난달 28일부터 항공사들에 요구한 터다.

미국 정부가 항공사들의 이번 요구를 받아들일지는 현재로서는 불투명하다.

한 고위 관리는 전 세계적으로 탑승 전 검사를 확대하자는 CDC의 제안에 펜스 부통령실을 비롯한 행정부 수뇌부가 크게 반대한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는 오는 6일 개최되는 회의에서 이번 사안을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 항공업계 "입국 전 코로나 음성확인 의무화" 백악관에 촉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