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군용기들이 최근 나흘 연속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해 대만 전투기가 긴급 대응 출격에 나서는 등 새해벽두부터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지난 4일에는 중국 군용기들이 무려 다섯 차례나 대만 ADIZ에 진입하는 등 양안 관계가 극도로 얼어붙을 조짐을 보이고 있다.

중국 군용기, 대만 ADIZ 연쇄 진입…새해부터 긴장 고조

5일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전날 중국군 윈(運·Y)-8 전자전기 1대, 윈-8 대잠초계기 1대, 윈-8 기술정찰기 1대, 윈-9 전자전기 1대 등 4대가 대만 서남부 ADIZ에 진입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군용기들은 대만 초계기의 긴급 대응 출격과 경고 방송에 ADIZ를 빠져나갔다고 대만 공군이 전했다.

당시 대만 지상 방공미사일 부대가 중국 군용기들을 레이더 추적하는 등 긴박한 상황이 한동안 이어지기도 했다.

빈과일보는 중국 군용기가 오전 8시 59분, 9시 9분, 9시 49분, 10시 26분, 11시 31분 등 다섯 차례 대만 ADIZ에 진입했다며 이 가운데 한 대는 두차례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중국 군용기들이 새해 들어 하루 4대가 대만 ADIZ에 들어온 것은 매우 이례적인 움직임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중국 군용기가 대만 ADIZ에 출현할 당시 주변 상공에는 미군 정찰기 1대가 포착되면서 긴장이 한층 고조되기도 했다.

대만 언론은 당시 미 해군의 최신예 트리톤(MQ-4C) 무인정찰기가 대만 남부 공역을 지나 중국 방향으로 날아갔다고 전했다.

중국 군용기, 대만 ADIZ 연쇄 진입…새해부터 긴장 고조

장거리 체류형 정찰기인 MQ-4C는 고도 1만8천m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고, 최장 30시간 비행 가능해 P-8A 포세이돈 대잠초계기보다 비행시간이 훨씬 길다.

한번 비행으로 호주 면적에 맞먹는 700만㎢를 정찰할 수 있으며, 고성능 센서를 탑재해 고공비행 중에도 골프공 크기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중국 군용기들은 새해 첫날에도 대만 ADIZ에 진입하는 등 나흘 연속 대만 ADIZ에 들어와 대만 공군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국 군용기, 대만 ADIZ 연쇄 진입…새해부터 긴장 고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