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까지 북한은 공식적으론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사진=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 비정부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받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가비 대변인은 북한의 백신 신청 여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으면서 "각국의 백신 수요를 산출하고 있으며 곧 새로운 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가비는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에 공급하기 위한 '코백스(COVAX)' 협의체를 주도하고 있다.

지난달 이 단체는 선진국이 공여한 자금으로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급하는 '코백스 선구매공약매커니즘'(COVAX AMC) 대상인 92개 저소득 국가 중 86개국이 백신 신청서를 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WSJ은 이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이 최근 몇 주 사이 몇몇 유럽국가 대사관에 백신 확보 방안을 문의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현재까지 북한은 공식적으론 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