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명 바그다드 시내 광장에 모여 '복수' 등의 구호 외쳐
이라크서 솔레이마니 사망 1주기 맞아 대규모 반미 시위

이란 군부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장군이 이라크에서 미군 공습으로 사망한 지 1주년을 맞아 3일(현지시간) 바그다드에서 수천 명의 이라크인들이 반미 시위를 벌였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이날 오전부터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시내 타흐리르(해방) 광장에 모여 솔레이마니 사망에 항의하고 미군 철수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대부분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시위대는 '복수'와 '노 투 아메리카'(No to America) 등의 구호를 외쳤다.

'당신들은 우리의 손님을 죽였다.

당신들의 대사관을 위한 자리는 여기에 없다'는 플래카드도 등장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대형 미국 국기를 불태우기도 했다.

이라크 당국은 이날 타흐리르 광장으로 향하는 주요 도로에 보안군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날 시위는 이라크 내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PMF)에 의해 조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라크에선 정규군과 맞먹는 전력을 가진 친이란 민병대가 국방·치안 분야는 물론 정계에도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란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 솔레이마니는 지난해 1월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의 무인기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그의 사망 1주기를 맞아 이란과 미국 간에는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이 전략핵폭격기와 핵잠수함을 잇따라 중동에 파견해 무력 시위를 벌이자, 이란은 군사 보복을 예고하면서 우라늄 농축 수준 상향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통보하는 등 '맞불'을 놓았다.

이라크서 솔레이마니 사망 1주기 맞아 대규모 반미 시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