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REUTERS

사진=REUTERS

영국이 유럽연합(EU)과의 완전한 결별을 수 시간 앞두고 있는 가운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부친이 프랑스 시민권 신청했다고 31일(현지시간) 밝혔다.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이끈 아들 존슨 총리와 달리 자신은 유럽인으로 남겠다고 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존슨 총리의 부친 스탠리 존슨 씨는 프랑스 RTL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프랑스 시민권 취득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스탠리 존슨 씨는 프랑스어로 "내가 정확히 이해한 게 맞다면 나는 프랑스인이다"며 "모친이 프랑스에서 태어났고 그녀의 모친과 조부는 프랑스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권 취득은) 내가 이미 가진 것을 되찾는 것"이라며 "나는 언제나 유럽인으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럽의회 의원을 지냈던 스탠리 존슨은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에서 아들과 달리 EU 잔류에 투표했다.

존슨 총리는 당시 국민투표에서 EU 탈퇴 진영을 이끌었다. 총리 취임 이후 지난 1월 31일 브렉시트를 단행했다. 영국은 이날 오후 11시(그리니치표준시·GMT) EU와의 완전한 결별을 앞두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