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상하이로 입국한 23세 여성 감염

중국에서도 영국에서 나타난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31일 중국 질병통제센터(CDC)가 전날 펴낸 '연구 노트'(research note)를 통해 첫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 발견 사실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AFP 보도에 따르면 중국 보건 당국은 영국에서 상하이로 입국한 23세 여성이 'B.1.1.7'로 명명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이 변종 바이러스는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보건 당국은 이 환자와 접촉한 이들을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FP는 중국 CDC가 발표한 '연구 노트'가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지, 어느 곳을 통해 발표된 것인지 구체적으로 소개하지 않았다.

중국 당국은 아직 이 같은 내용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적이 없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