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0달러 지급 때도 저축률 급증
현금 배포, 경제 활성화 도움 안돼

NYT "소득 증가했는데 돈 왜 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금을 받는 미국인 다수가 소비 대신 저축을 선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현금 지원책이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얘기다. 무차별 현금 배포 대신 소득 감소 계층을 집중 지원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뉴욕타임스(NYT)는 30일(현지시간) 이번 부양법 시행으로 1인당 600달러의 현금을 손에 쥐게 된 미국인들이 대부분 저축을 선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올 봄 1인당 1200달러씩 배포했을 때도 비슷한 현상이 발생했다. 미국 저축률은 약 40년 만의 최고치로 치솟았다.

실업수당을 수령하는 2000만여 명을 제외한 나머지 사람에게 소비는 우선 순위가 아니라는 것이다. 올 초 코로나 사태가 터진 후에도 상당수 미국인들의 수입이 줄지 않았던 게 배경 중 하나다.

이번 부양책은 미국 성인과 자녀 모두에게 1인당 600달러씩 현금을 지급하는 게 골자다. 4인 가구 기준으로 최대 2400달러까지다. 다만 작년 연소득(1인 기준)이 9만9000달러를 넘으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부양책 현금 수령자는 총 1억6000만여 명에 달할 것으로 파악됐다.

이 때문에 전 국민에게 현금을 주는 대신 실업급여를 받는 사람 등을 더 지원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득 감소층을 집중 지원해야 전체 경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이다. 저축할 여유가 없는 저소득층은 현금을 받으면 식료품 구입이나 임차료 납부에 주로 사용할 것이기 때문이다.

옥스포드 이코노믹스의 그렉 다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가정 내 재정 상황이 작년과 달라진 게 없는 가구들을 대상으로 2400달러씩 뿌리는 게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NYT는 “현금을 배포하는 대신 실업급여를 인상하는 게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했다.

미국 내 일각에선 지원금을 수령하면 “저소득층에게 기부하자”는 자발적인 움직임도 일고 있다.

미국의 실업률은 지난달 기준 6.7%다. 올 초까지만 해도 3.5%에 불과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 후 불평등이 심화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 화이트칼라 계층은 재택근무를 하면서도 해고를 피했다. 대졸자 실업률이 4.2%에 불과한 반면 고졸자 실업률이 7.7%로 높은 게 근거 중 하나다.

부유층은 또 올해 자산 중 일부를 주식과 부동산에 투자해 상당한 수익을 거뒀을 것이란 게 NYT의 지적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