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현지시간) 예멘 남부 아덴의 공항에서 큰 폭발이 일어난 직후 사람들이 달아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예멘 남부 아덴의 공항에서 큰 폭발이 일어난 직후 사람들이 달아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예멘 남부 아덴에 있는 공항에서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이 일어났다.

이 폭발로 최소 26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다쳤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마인 압둘말리크 총리를 비롯한 예멘 정부의 새 각료들이 탄 비행기가 아덴 공항에 착륙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폭발이 발생했다. 이들은 아덴 내 대통령궁으로 피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한 보안 소식통은 박격포 포탄 3발이 공항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폭발로 인해 공항 터미널 내 벽이 파손되고 창문이 깨졌으며 총격 소리도 산발적으로 들렸다.

폭발 직후 공항에 있던 사람들은 긴급히 대피했다.
출처=트위터

출처=트위터

마인 총리는 트위터에서 "정부 각료들은 모두 무사하다"며 "아덴 공항을 겨냥한 비겁한 테러리스트들의 공격"이라고 비판했다.

이번 공격의 배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예멘의 일부 관리들은 친(親)이란 성향의 반군 후티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이날 공항 참사에 이어 각료들이 모여있던 대통령궁 근처에서도 폭발이 발생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앞서 예멘 정부와 남부 분리주의자들은 이달 중순 새롭게 권력을 배분한 내각을 구성했다.

아덴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예멘 정부가 임시 수도로 삼은 도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