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코널 원내대표, 상원표결 저지
민주당은 조속한 처리 촉구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1위가 트럼프…2위는 오바마
미국 상원 다수당인 공화당이 코로나19 피해 보전을 위한 개인 지원금을 늘리려는 민주당의 ‘현금법’ 시도를 저지했다.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에서 코로나19 국민 지원금을 기존 600달러(약 66만원)에서 2000달러(약 219만원)로 상향하는 발의안에 대한 표결 일정을 잡지 않았다. 민주당이 이끄는 하원은 전날 개인 현금 지급액을 2000달러로 높이는 법안을 가결했다. 법안은 민주당이 발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내용을 요구했다.

매코널 대표는 대신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해온 소셜미디어 규제, 대선 관련 조사와 함께 지급액 상향 문제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코널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7일 정부 예산안에 서명할 때 이를 강조했기 때문에 상원은 이번주 이 세 가지에 초점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성명에서 의회가 현금 지원을 늘리는 투표를 하고 통신품위법 230조를 재검토할 것이며, 대선 유권자 사기에 대한 조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하원에서 통과된 현금법안은 회기가 끝나기 전에 부양책을 전달할 유일한 방법”이라며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매코널 대표가 어떻게 조처할지 자세히 언급하진 않았지만 부양책을 통신품위법 230조나 트럼프 대통령의 입증되지 않은 선거 사기 주장과 연계할 경우 법안에 대한 민주당의 지지를 약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에도 하원이 재의결한 2021회계연도 국방수권법(NDAA)안에 대해선 30일 표결하기로 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사이의 이 같은 갈등 기류와 관련, “매코널이 이끄는 공화당과 대통령 사이의 마지막 대결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선 패배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남성으로 꼽혔다. 여론조사업체 갤럽이 1~17일 미국 성인 1018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응답률 18%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15%를 차지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3위는 조 바이든 당선인이 6%로 이름을 올렸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