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노바백스가 자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영국에서 시작된 변종 코로나19에 효능이 있는지 시험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미국과 멕시코에서 3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3단계 임상 3상 시험에 돌입했다.

해당 시험은 노바백스의 백신을 접종한 임상 참가자의 혈액을 채취하고 그들의 항체가 변종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영국발 변종 바이러스에 대항하기 위한 혈청 시험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고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수 주 걸릴 것이라는 게 노바백스 측의 설명이다.

영국발 변종 코로나19는 지난 9월 영국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뒤 영국의 주변국은 물론 중동, 아시아 등 전 세계 곳곳으로 확산 중이다. 기존 바이러스와 비교해 전파력이 훨씬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