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당국 "현재까지 영국 관광객의 소재가 명확하지 않아"

스위스 유명 스키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격리 지시를 받은 영국인 관광객 수백 명이 도주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스위스 베르비에의 스키 리조트에서 격리 중이던 영국인 관광객 200여 명이 몰래 숙소에서 빠져나갔다. 이에 대해 현지 당국은 격리 대상자 420명 중 절반 이상이 사라졌고 밝혔다.

스위스 정부는 지난 21일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14일 이후 영국에서 온 모든 입국자들에게 열흘 간 자가 격리할 것을 지시했다. 이러한 지시는 세계적인 스키 휴양지인 베르비에에 묵고 있던 영국인 관광객에도 적용됐다. 베르비에는 영국인이 통상 겨울철 관광객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즐겨 찾는 곳이다.

이에 대해 현지 당국은 "격리 대상자 대다수가 하루 정도는 지침을 지키다가 영국인들이 몰래 도망갔다"고 전했다. 영국 관광객들의 도주 사실은 이들이 전화를 받지 않고 식사에 손을 대지 않은 점을 숙소 측이 확인한 후 밝혀졌다.

영국인들의 탈출을 놓고 리조트 측은 "이들의 탈출에 대해 이해한다"라는 분위기다. 일단 강제 격리로 인해 좁은 방에 여러 명이 묵는 등 열악한 환경과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현재로선 영국 관광객의 소재가 명확하지 않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9월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에서 처음 나타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최대 70% 강하다. 또 스위스에서도 영국발 변이 감염 사례가 2건 나온 상황이다.

이에 스위스는 코로나19 변이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영국발 입국을 제한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