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프랑스행…변이 확산 기폭제 우려
스위스의 한 스키장 풍경 [사진=AP 연합뉴스]

스위스의 한 스키장 풍경 [사진=AP 연합뉴스]

최근 스위스에서 변종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 우려로 격리대상이 됐던 영국인 관광객 수백명이 도주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 독일 도이체벨레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스위스 베르비에의 스키 리조트에서 격리 중이던 영국인 관광객 200~400여명이 몰래 숙소를 빠져나갔다.

스위스 당국은 격리 대상자 420명 중 절반 이상이 사라졌고 이 중 일부는 프랑스에 나타났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스키 리조트 등의 시설 운영을 중단했으나 스위스와 달리 영국인 관광객에 대한 격리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다.

스위스 정부는 지난 21일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14일 이후 영국에서 온 모든 입국자들에게 열흘 간 자가 격리할 것을 명령했다.

이 조처는 세계적 스키 휴양지인 베르비에에 묵고 있던 영국인 관광객에도 적용됐다. 베르비에는 영국인이 통상 겨울철 관광객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즐겨 찾아 현지에서는 '작은 런던'으로도 불린다.

스위스 당국은 "격리 대상자 대다수가 하루 정도 지침을 지키다가 몰래 도망갔다"고 설명했다. 영국 관광객들의 도주 사실은 이들이 전화를 받지 않고 식사에 손을 대지 않은 점을 숙소 측이 확인하면서 드러났다.

당국은 현재로선 영국 관광객의 소재가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일부는 탈출한 숙소에 전화를 걸어 숙박료를 내야 하는지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이된 코로나 감염자는 스위스에서 지난 26일까지 영국 영주권자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이 보고됐다. 이 바이러스는 올해 9월 말 영국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최대 70%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변이된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는 현재까지 유럽과 아시아·미주 등 약 20개 국가·지역에 나왔으며, 이에 영국발 입국을 제한 또는 금지하는 국가도 계속 늘고 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