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단계 대응조치 추가로 부과"
'2400만명' 사적 외출 사실상 금지
영국 코로나19 사망자 7만명 넘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종 확산으로 전례 없는 위기를 맞은 영국이 최고단계 방역규제를 확대 적용했다. 이번 규제로 2400만명가량의 인구는 사실상 사적인 외출 대부분이 금지된다.
"가게, 체육관, 미용실 모두 영업 금지"
영국 BBC,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26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정부가 서식스, 옥스퍼드셔, 노퍽, 서퍽 등 잉글랜드 동부, 동남부에 최고 수위인 4단계 대응조치를 추가로 부과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치가 추가 적용되는 잉글랜드 주민은 600만명 정도다. 이에 따라 잉글랜드 인구의 40%에 달하는 2400만명가량이 사실상 집에 발이 묶이게 된다.

코로나19 대응 4단계는 전염력이 기존보다 최대 70% 강한 것으로 알려진 돌연변이가 출현하면서 영국 정부가 신설한 방역 규제다. 이는 기본적으로 봉쇄령과 비슷한 수준이다.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경우와 등교, 보육, 운동 등의 목적 외에는 반드시 자택에 머물러야 한다. 규제가 적용되는 지역에는 모든 출입이 금지된다. 주민들은 밤새 자택을 떠나서는 안 된다. 비필수업종인 가게, 체육관, 미용실 등은 모두 영업이 금지된다.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는 이날 새로운 봉쇄조치를 시작했고 웨일스에서도 성탄절을 위해 완화된 방역규제가 복원됐다.


현재 영국은 코로나19 변종 확산 등으로 최악의 사태를 맞고 있다. 영국에서 코로나19 관련 누적 사망자는 7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유럽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전 세계에서 6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영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는 3만명이 넘게 발생하고 있다.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영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 규모는 3만 9237명으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