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모 쓴 성가대 공연 녹화 중계…2024년 파리올림픽 전까지 복원 완료
화마가 할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울려 퍼진 성탄 캐럴

지난해 4월 발생한 화재로 복원 공사가 진행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크리스마스 캐럴이 울려 퍼졌다.

지난 24일(현지시간)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아 노트르담 대성당에선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징글벨' 등 캐럴이 들렸다고 미국 CNN 방송 등이 25일 보도했다.

성가대는 이달 초 합창 공연 영상을 촬영했으며, 현지 TV와 라디오가 이를 녹화 중계했다.

지난해 4월 15일 발생한 화재로 손상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는 복원 작업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성가대는 안전모를 쓰고 작업복을 입은 채 첼로와 오르간 반주에 맞춰 노래했다.

성가대는 마스크를 쓰진 않았지만 서로 거리를 두고 있었다.

이번 공연에서 첼로를 연주한 고티에 카퓌송은 현지 매체인 프랑스인포와 인터뷰에서 "지난해 화재 이후 노트르담 대성당에 이렇게 모여 공연을 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감정이 차오르는 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화마가 할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울려 퍼진 성탄 캐럴

유럽 고딕건축 양식의 정수를 담았으며 프랑스 가톨릭을 상징하는 문화유산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해 화재 이후 1년 반 넘게 폐쇄됐다.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팀은 화재 당시 녹아내린 납으로 주변 지역이 오염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작업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지난달 말 불길에 녹아 엉겨 붙어 있던 지붕의 금속 비계를 모두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024년 파리 올림픽 개최 전까지 노트르담 대성당을 복원하겠다고 공약했다.

지난해 크리스마스에는 216년 만에 처음으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성탄 미사가 진행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