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오른쪽)이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 EU수석 대표와 함께 24일(현지시간) 영국과 타결한 미래관계 협상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오른쪽)이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 EU수석 대표와 함께 24일(현지시간) 영국과 타결한 미래관계 협상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럽연합(EU)과 영국이 24일(현지시간)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절차를 최종 마무리하는 미래 경제관계 협상을 매듭지었다. 2016년 6월23일 영국의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통과된 지 4년6개월 만이다.

미국 CNN 방송은 "브렉시트 미래관계 협상 타결이 불확실성을 제거해 단기적으로는 영국 경제에 상승효과로 작용하겠지만, 영국을 더 가난하게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국이 내년부터 EU와 완전히 결별하게 되면 단일시장을 포기함으로써 기업의 각종 비용이 늘게 돼 소비자 물가가 올라가고 수출이 주는 데다 실업문제도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CNN은 또 "영국과 EU가 타결한 자유무역협정이 영국이 EU를 상대로 적자를 보이는 상품교역만 다룰 뿐, 흑자를 보이는 금융산업 등 서비스 부문은 포함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상품과 달리 영국이 강세를 보이는 금융서비스는 이번 합의안에서 구체적인 내용이 다뤄지지 않았고, 일부 금융 규제의 경우 EU의 관련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CNN은 "영국과 EU가 타결한 미래관계 합의안에는 규제 동등성과 관련한 EU의 새로운 결정이 포함되지 않았다"면서 "내년부터는 주식이나 파생상품 등 영국의 대(對) EU 금융서비스의 핵심 부문에서 불확실성이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