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진·청소부 등 패스트 트랙 적용
프랑스 파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EPA

프랑스 파리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EPA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나선 외국인 인력들에 시민권을 제공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지난 9월 신속 시민권 취득 계획을 내놨다. 코로나19 대응에 힘을 보탠 의료서비스 인력과 청소부, 상점 계산대 직원, 보육 종사자 등에게 프랑스 시민권을 보다 빠르게 취득할 수 있는 패스트 트랙 절차를 제공한다는 내용이다.

통상 프랑스에서 시민권을 얻으려면 5년 이상 거주하고 안정적인 소득과 함께 프랑스 사회에 통합됐다는 점을 증명해야 한다. 하지만 패스트 트랙이 적용되는 코로나19 대응 공헌 인력은 2년 이상 거주 요건만 채우면 시민권을 받을 수 있다.

프랑스는 250만명 넘는 확진자와 6만2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국가 중 하나다.

코로나19 대응 공헌 인력에 패스트 트랙을 적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총 2890명의 이민자가 시민권을 신청했고, 693명이 최종 단계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74명은 이미 프랑스 국적을 취득했다.

프랑스는 이전에도 사회에 공헌한 이민자에게 시민권을 제공한 바 있다. 2018년 파리 시내의 한 아파트 발코니에 매달린 아이를 구출한 아프리카 말리 출신 20대 청년 마무두 가사마는 당시 불법이민자 신분이었지만, 프랑스 국적과 함께 소방대원 채용이라는 선물을 받았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