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바이러스 대응 추가 시험 돌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스트라제네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추가 시험에 돌입했다. 앞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모더나는 자사 백신이 최근 영국에서 확산하는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을지 추가 시험에 돌입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우리 백신이 영국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적일 것"이라면서도 "이를 명확히 입증하기 위해 추가 연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자사 백신이 SARS-CoV-2 바이러스 단백질의 유전 물질을 함유하고 있고,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단백질 구조의 변형이 아니기 때문에 예방 효과를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화이자와 모더나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자사 백신이 효과를 보이는 지 추가 시험에 들어갔다고 했다. 두 회사도 변이 바이러스의 단백질 구조가 완전히 변형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백신이 무력화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