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엔테크 CEO "6주 이내에 새로운 백신 개발 가능"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의 바이오엔테크, 미 제약사 모더나가 영국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종에 대한 백신 효능을 검증하는 테스트에 돌입했다.

21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성명에서 변종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면역 반응을 하기 위해 코로나 면역력을 보유한 사람들로부터 혈액 샘플을 채취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와 함께 백신을 공동 개발한 바이오엔테크의 우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백신은 변종 바이러스에도 대처할 가능성이 크다"며 백신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2주간의 연구와 데이터 수집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힌 CEO는 변종 바이러스는 1270개의 아미노산 가운데 단지 9개 아미노산이 변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백신은 변종 바이러스에 대응할 아미노산을 99% 함유하고 있어 효능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술적으로 6주 이내에 새 백신을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모더나도 성명을 내고 "우리의 백신이 유발하는 면역력은 영국발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보호 기능을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몇 주 동안 추가 실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영국 정부는 'VUI-202012/01'로 알려진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때문에 수도 런던 및 인근 지역의 감염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긴급 봉쇄를 결정했다.

변종 바이러스는 코로나19 치명률이나 백신에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는 없지만 감염력은 최대 70%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