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라웨어 지역병원서 접종 "의료진에 큰 빚"…"트럼프 정부, 공로 인정받을만 해"
해리스, 성탄 이후 접종…WP "백신개발 선전 트럼프, 대중 안심 위한 접종 안해"
바이든, 화이자 백신 '생중계 접종'…"걱정할 것 없어"(종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1일(현지시간)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공개적으로 접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후 델라웨어주 뉴어크의 크리스티아나 케어에서 백신을 맞았으며,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다.

인수위는 바이든 당선인이 백신에 대한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이날 공개적으로 백신을 접종한다고 지난 18일 밝힌 바 있다.

가벼운 캐주얼 차림에 마스크를 쓴 바이든 당선인은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바로 옆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이 병원 임상 간호사이자 병원 직원 건강서비스 책임자인 테이브 마사로부터 왼쪽 팔뚝에 주사를 맞았다.

바이든은 주사를 맞기 직전에 셋까지 세어주길 원하느냐는 마사의 질문에 "아니다.

준비되면 바로 접종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주사를 맞은 뒤 접종과 관련해 "어떤 것도 걱정할 게 없다"면서 마스크를 쓰고 전문가의 말을 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은 우리가 이 사람들(의료진)에게 엄청나게 많은 빚을 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과학자들과 이것을 만든 사람들, 최일선 의료진, 실제로 임상시험을 한 사람들은 정말 놀랍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모두가 얼마나 바쁘고 믿을 수 없는 일을 하는지 보기 위해 병원 전체를 안내받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당신들에게 정말 큰 빚을 지고 있다"고 거듭 사의를 표했다.

그는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워프 스피드 작전'을 순조롭게 실행에 옮기는 등 어느 정도 공로를 인정받을 만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바이든, 화이자 백신 '생중계 접종'…"걱정할 것 없어"(종합)

질 바이든 여사는 이날 오전 일찌감치 접종했다고 인수위는 밝혔다.

미 식품의약국(FDA)에 의해 긴급 사용이 승인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지난주 초부터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접종에 들어간 상태다.

이 백신은 최초 접종 3주 후에 두 번째 주사를 맞아야 한다.

따라서 바이든 당선인은 대통령 취임식 직전인 내달 11일 전후에 추가 접종할 것으로 보인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은 바이든 당선인과 시차를 두고 접종하라는 의료진의 조언에 따라 크리스마스 이후 접종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앞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18일 백악관 옆 아이젠하워 행정동 건물에서 공개적으로 백신을 접종했다.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등 의회 지도자들도 접종을 마쳤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신 접종 여부에 아무런 언급이 없는 상태다.

WP는 "트럼프는 백신 개발에 대해선 크게 선전했지만, 백신의 안전성과 관련해 대중을 안심시키기 위한 행사에는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