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방사우·인조실록 등 선보여…"한지 알리는 매개 역할 기대"
현지 인쇄물 복원전문가 "장인 정신 유지하는 한지 미래 밝아"

'이탈리아서 대접받는 한지'…로마 유일 종이박물관 첫 전시

이탈리아 로마에 새로 들어설 종이박물관에 동양에서는 유일하게 한국의 '한지' 관련 전시물이 비중 있는 위치를 차지해 눈길을 끈다.

이탈리아 문화부 산하 국립도서기록물병리중앙연구소(ICPAL)는 로마 시내의 연구소 부지 내에 종이박물관을 설립해 정식 개관을 준비하고 있다.

로마에서 유일무이한 이 종이박물관은 관람객들이 종이의 역사와 고문서 복원 과정 등을 개괄적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종이를 활용한 고문서 복원 분야에서 세계 최고로 인정받는 ICPAL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전시 공간으로 평가된다.

그런데 박물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곳에 한지 관련 전시물이 배치돼 주목을 받고 있다.

'이탈리아서 대접받는 한지'…로마 유일 종이박물관 첫 전시

전시물 중에는 문방사우와 한지로 제작된 전통 인형, 인조실록 영인본(원본을 사진 촬영한 뒤 복제한 책) 인쇄본 등이 포함돼 있다.

한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전주시청 등에서 지원한 것들로, 관람객들이 박물관에 입장하면 가장 먼저 마주하게 되는 전시물이다.

전시물 바로 옆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에서는 105년 중국에서 발명된 종이 제작법이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전파되는 과정을 그래픽으로 보여준다.

종이 발명국인 중국이나 유럽의 문화재 복원에서 꽤 널리 쓰이는 '화지'의 나라 일본이 아닌, 동양에서는 유일하게 한국의 한지가 로마 유일의 종이박물관 한쪽을 차지한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

'이탈리아서 대접받는 한지'…로마 유일 종이박물관 첫 전시

이는 문화재 복원의 선두 국가인 이탈리아에서 점점 높아지는 한지의 위상을 잘 보여준다는 평가다.

한지는 잘 찢어지지 않는 강한 내구성 등의 장점에 힘입어 최근 빠른 속도로 그 입지를 넓히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미 전주 한지, 신현세 전통한지 공방(경남 의령) 등에서 제작한 한지가 문화재 보존·복원 용지로 인증받아 사용되고 있다.

청빈한 삶으로 유명한 로마가톨릭 수도사 성 프란체스코의 친필 기도문, 6세기 비잔틴 시대 복음서, 이탈리아 화가 피에트로 다 카르토나의 17세기 작품 등이 한지 복원된 대표작이다.

최근에는 르네상스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 작품인 '새의 비행에 관한 코덱스'가 한지로 복원 완료돼 주목을 받았다.

'이탈리아서 대접받는 한지'…로마 유일 종이박물관 첫 전시

이 작품은 다빈치가 새를 관찰하면서 발견한 항공 공학적 법칙 등을 스케치와 함께 기술한 18쪽짜리 자필 노트로, 1505년 쓰인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정부는 문화재 복원 용지로서 자국 전통 종이의 활용에 아직 큰 관심을 두지 않고 있고, 1960∼1970년대 화지의 세계화에 적극적이었던 일본 역시 정체기에 접어든 가운데 상대적으로 한지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는 게 현지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다.

ICPAL이 중국 정부로부터 의뢰받은 고문서 복원에 한지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이탈리아서 대접받는 한지'…로마 유일 종이박물관 첫 전시

한지가 이탈리아 문화재 복원 용지로 정착하는데 큰 힘을 보탠 마리아 레티치아 세바스티아니 전 ICPAL 소장은 18일(현지시간) 한지박물관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한지의 우수한 내구성을 언급하며 "한지의 미래가 매우 밝다"고 강조했다.

로마 종이박물관 설립을 주도한 그는 "한지는 지금도 장인을 통한 전통적인 제조 방식이 유지되는 것으로 안다"며 "이탈리아에서는 이미 사라진 장인 문화가 우수한 품질을 담보하는 것은 물론 한지의 세계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지 보급의 매개자 역할을 하는 주이탈리아 한국문화원의 오충석 원장은 "ICPAL 종이박물관의 한지 전시물을 통해 더 많은 이탈리아인이 한지의 우수성을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