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제프 베이조스 주도 민간기업 '부상'
우주 사업 경쟁 치열해져…"내년 말 인수 마무리"
미국 최대 방산기업 록히드마틴이 44억달러(약 4조8430억원)에 로켓 엔진 제조기업 에어로젯 로켓다인을 인수한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록히드마틴은 이날 에어로젯 로켓다인을 부채 포함 44억달러에 인수합병(M&A)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6월 제임스 테이클릿 록히드마틴 최고경영자(CEO)가 취임한 이후 벌인 가장 큰 규모 M&A건이다.

테이클릿 CEO는 "록히드마틴이 에어로젯 로켓다인을 인수하면 미국내 방위산업의 필수 기업을 보존·강화할 수 있고, 고객사와 미국 납세자들의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민간 우주기업들이 세력을 키워 최근 경쟁이 심해진 우주 관련 분야에서 록히드마틴이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에어로젯 로켓다인을 인수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은 "최근 블루오리진, 스페이스X 등 기업이 부상하면서 미국 국방부나 미국항공우주국(NASA) 등의 계약을 따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졌다"고 설명했다.

최근 미국에선 거물 사업가들이 주도하는 민간 우주기업이 각종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2002년 설립한 스페이스X,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가 2000년 설립한 블루오리진이 대표적이다. 두 창업자 모두 자신의 주식을 처분해 우주 프로젝트 투자금에 투입할 정도로 열의가 높다.
한경db

한경db

스페이스X는 지난달 NASA 소속 우주비행사를 태운 유인 우주선 발사에 성공해 우주인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내는 NASA 공식 임무를 수행한 첫 민간업체가 됐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4월 NASA와 달 착륙 프로젝트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NASA는 내년 중 두 개 업체를 선정해 달착륙선을 제작할 계획이다.

에어로켓 로켓다인은 이미 일부 업체에 항공·미사일 엔진을 공급하고 있어 록히드마틴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록히드마틴은 "방위 분야에서 록히드마틴이 주도적인 위치를 점하고 있는 만큼 이번 M&A는 미 당국의 면밀한 검토를 거칠 것"이라며 "거래가 내년 하반기 마무리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록히드마틴은 에어로젝 로켓다인의 주식 1주당 56달러를 지불한다. 지난 18일 에어로젯 로켓다인 주가보다 33% 높은 가격이다. 지난 18일 뉴욕 증시에서 록히드마틴은 주당 356.0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록히드마틴, 4.8조원에 로켓社 인수…"우주시장 역량 강화"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