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부작용? 美간호사 접종 후 생방송 중 기절 [영상]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간호사가 접종 17분 뒤 실신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 장면은 방송을 통해 그대로 보도됐다.

19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이 간호사는 백신 접종을 권고하기 위해 TV 생방송에 출연해 백신을 맞았다.

그는 미국 테네시주 CHI메모리얼병원 간호사로 지난 17일 처음 백신을 접종받았다.

그는 당시 지역뉴스 채널과 인터뷰 중이었고, 쓰러지기 전 "너무 어지럽다" 말해 동료들이 그녀를 부축했지만 실신했다.

제스 터커 CHI메모리얼 병원 중환자실 의료책임자는 "모든 백신이나 주사로 실신하는 일은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는 반응"이라며 "백신에 문제가 있는 건 아니다"고 밝혔다.

신용현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