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급진 무장단체 '보고하람' 소행
나이지리아 피랍 학생 344명, 일주일만에 풀려나(종합)

최근 나이지리아 북서부 카트시나주에서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된 10대 남학생 340여 명이 피랍 일주일만에 풀려났다고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카트시나 주지사는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344명의 학생이 풀려나 정부 보안군에 인계돼 현재 카트시나로 돌아오는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피랍 학생 대부분이 풀려났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학생들은 카트시나에서 건강 상태를 점검받은 뒤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게 된다.

이들은 지난 11일 밤 카트시나주의 한 기숙학교에서 총기로 무장한 괴한들에 의해 납치됐다.

당시 학교에 있던 800여 명의 학생 중 다른 학생들은 담장을 넘어 달아나면서 위기를 넘겼다.

사건 직후 이슬람 급진 무장단체 '보코하람'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그동안 정부와 보코하람 사이에 협상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구 교육은 금지됐다'라는 뜻을 가진 보코하람은 과거에도 서구식 교육을 하는 학교를 습격해 학생들을 살해하거나 납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