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2월 6일∼1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8만5000건으로 집계됐다고 1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전주보다 2만3000건 늘어난 규모로 2주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지난 9월 첫째 주 이후 최다 기록이기도 하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문가 전망치(81만8000건)보다 6만7000건 많은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겉잡을 수 없이 확산하면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급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 캘리포니아주와 일리노이주의 경우 최근 엄격한 봉쇄 조치에 들어가기도 했다.

린지 피그자 스티펠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미 CN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2차 유행이 추가 영업 폐쇄와 실업 사태로 이어졌다"며 "노동시장의 취약성이 크게 부각됐다"고 지적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14일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하지만 사회 및 경제 활동이 정상화될 때까지는 수 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날에는 25만명 이상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기도 했다. 하루 기준 사상 최다 규모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