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렬 대신 추가 협상 하기로
연말 이후엔 무역장벽 발동
영국과 유럽연합(EU)이 13일(현지시간) '노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협상을 조금 더 지속하기로 했다. 양측은 당초 일요일인 이날을 데드라인으로 설정한 바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오전 통화를 마친 뒤 내놓은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성명은 "우리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주요 쟁점에 대해 논의했다"며 "여러 차례 데드라인이 지나갔지만, 우리는 더 노력을 기울일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협상을 지속해 늦게라도 합의가 가능한지 살펴볼 것을 협상팀에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양측은 9개월간 협상에서 주요 쟁점에 관한 견해차를 줄이지 못했다. 존슨 총리가 지난 9일 벨기에 브뤼셀로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을 찾아가 만찬 회동을 가졌고, 이후 양측은 13일까지 협상을 마치기로 했다.

그러나 이날까지 협상에서 양측은 견해차를 완전히 좁히는데 실패했다. 협상 결렬이 발표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양측이 추가 노력을 기울이기로 결렬은 피했지만, 남은 시간은 많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 1월 EU를 탈퇴한 영국은 올해 연말로 전환기간이 끝난다.

연말까지 합의를 하지 못하면 노딜 브렉시트와 마찬가지로 관세 등 영국과 EU 사이 무역장벽이 발생한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