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소득·법인세 미국 최고
환경·노동 규제 법안도 줄줄이 나와
유연근무 늘자 "굳이 여기서…" 여론

HPE·8VC·드롭박스·머스크도 텍사스行
미국 ‘실리콘밸리의 상징’으로 꼽혔던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이 본사를 캘리포니아주 레드우드에서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이전했다. 창업의 성지로 꼽혔던 자유분방한 분위기의 실리콘밸리가 높은 세율과 기업 규제 탓에 ‘기업하기 어려운 도시’로 전락했다는 걸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라는 지적이다.

12일(현지시간) 오라클에 따르면 이 회사는 “성장을 위한 최선책을 고민한 결과 본사 이전이 더 많은 유연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 개월 간 재택근무를 실시해온 결과 본사 이전에 따른 불이익이 당초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란 판단이다. 오라클은 상당수 직원에게 근무 장소를 스스로 선택하거나 재택 근무를 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부여할 계획이다.

본사를 옮겼지만 레드우드시 건물을 폐쇄하는 건 아니다. 오라클은 레드우드뿐만 아니라 오스틴, 산타모니카, 시애틀, 덴버, 올랜도 등 주요 지역의 사무실을 계속 지원하고 다른 장소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43년 전인 1977년 샌타클래라에서 설립된 오라클은 1989년 레드우드시로 터전을 옮겼다. 미국프로야구(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홈구장에 대한 작명 권한을 사들여 이 구장에 ‘오라클 파크’란 이름을 붙였다. 최대주주는 창업자인 래리 엘리슨으로, 지분 36%를 소유하고 있다.

오라클의 탈(脫) 캘리포니아엔 높은 세금과 기업 규제가 한 몫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캘리포니아주는 미국 내 최고 세율로 악명이 높다. 개인 소득세율은 최고 13.3%다. 캘리포니아뿐만 아니라 민주당이 의회를 장악해온 뉴저지(10.75%), 미네소타(9.85%), 뉴욕(8.82%) 등도 마찬가지다. 반면 텍사스엔 주 차원의 소득세가 없다.

또 캘리포니아의 주 법인세율은 8.84%(단일 세율)인 데 비해 텍사스에선 ‘제로’다. 오라클은 작년에만 1억7220만달러를 주 법인세로 납부했다.

오라클 외 정보기술(IT) 서비스 업체인 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HPE)도 이달 초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본사를 텍사스주 휴스턴으로 이전했다. HPE는 2015년 세계적인 컴퓨터 회사인 HP에서 분리된 회사다.

유명 벤처사업가 조 론스데일이 설립한 ‘8VC’와 클라우드 업체 드롭박스도 실리콘밸리를 떠나 텍사스 오스틴으로 본사를 옮긴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 역시 최근 캘리포니아를 떠나 텍사스로 이사했다고 밝혔다. 머스크가 1995년 스탠퍼드대 박사과정에 입학하면서 캘리포니아에 둥지를 튼 지 25년 만이다.

머스크는 언론 인터뷰에서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광범위한 규제와 관료주의로 스타트업 탄생을 억누르고 있다”며 “주 정부는 혁신가들을 훼방놓지 말라”고 비판했다. 기업 규제가 그를 떠나게 만든 첫 번째 원인이었다는 설명이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