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美 국무부 조치에 항의…군사적·전략적 요충지로 가치 커
사할린주 정부, 일본 영토로 표기된 지도 사용한 공직자 해임하기도

[※ 편집자 주 : '에따블라디'(Это Влади/Это Владивосток)는 러시아어로 '이것이 블라디(블라디보스토크)'라는 뜻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의 자연과 역사,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생생한 소식을 전하는 연재코너 이름입니다.

]

"(미국은) 자신들의 경계와 레드라인(한계선)을 알아야 한다.

"
미국 국무부가 최근 남쿠릴열도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에서 태어난 러시아인들을 일본 국적자로 간주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지난 6일 러시아 외무부가 텔레그램 공식 계정을 통해 밝힌 내용 가운데 하나다.

러시아가 실효 지배 중인 남쿠릴열도 태생의 러시아인들을 일본 국적자로 간주하겠다는 미 국무부의 조치에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등 정부의 주요 관료들은 상당한 불쾌함을 나타냈다.

[에따블라디] 러시아가 남쿠릴열도 절대로 포기 못 하는 이유

도대체 남쿠릴열도가 어떤 의미를 지니고 있기에 러시아가 이렇게 발끈하는 것일까.

남쿠릴열도는 러시아와 일본이 오래전부터 서로 영유권을 주장하며 갈등을 겪고 있는 지역이다.

남쿠릴열도는 지도상으로 러시아 극동 캄차카반도에서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방향으로 쭉 늘어진 쿠릴열도의 남쪽에 위치한 4개 섬(이투루프·쿠나시르·시코탄·하보마이)을 말한다.

크기로는 서울시 전체면적(605㎢)의 8배 이상인 5천㎢로 제주도(1천849㎢)보다도 크다.

4개 섬을 둘러싼 러시아와 일본 갈등의 역사적 배경은 180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일본인들이 북방지역으로 진출하면서 대응에 고심하던 러시아는 1855년 2월 일본과 러·일 통상조약을 체결한다.

이 조약으로 남쿠릴열도는 일본 영토가 된다.

일본은 이 조약을 근거로 현재까지 여전히 이 섬들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지만, 러시아의 생각은 완전히 다르다.

[에따블라디] 러시아가 남쿠릴열도 절대로 포기 못 하는 이유

러시아는 2차 대전 종전 후 전승국과 패전국 간 배상 문제를 규정한 국제법적 합의(1951년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 등)에 따라 남쿠릴열도가 합법적으로 자국에 귀속됐다고 강조하고 있다.

4개 섬 문제를 두고 양국이 해결할 기회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1955년 당시 소련이 일본과 평화조약을 맺는 과정에서 일본에 가까운 2개 섬(시코탄·하보마이)을 반환하겠고 밝히기도 했지만, 일본이 4개 섬 일괄반환을 요구하면서 틀어진 바 있다.

이후 냉전체제가 붕괴하면서 양국 간 협상이 이뤄졌지만, 번번이 좌절됐다.

과거 남쿠릴열도 2개 섬 반환까지는 입장의 변화가 있었던 러시아는 최근 실효 지배를 공고히 하는 정책을 강화하면서 절대 4개 섬의 영유권을 포기하지 못한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이는 남쿠릴열도가 차지하는 위상이 과거와 비교해 상당히 달라졌기 때문이기도 하다.

남쿠릴열도 인근 해상은 북극항로 활성화에 공을 들이고 있는 러시아의 입장에서는 중요한 길목이며 또한 태평양에 진출하는 데 있어서 핵심적인 요충지이기도 하다.

[에따블라디] 러시아가 남쿠릴열도 절대로 포기 못 하는 이유

4개 섬 인근에는 천연가스와 석유, 비철금속, 수은 등 각종 자원이 엄청나게 매장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4개 섬을 일본에 넘겨줬을 경우 미군이나 일본 자위대의 군사시설이 이곳에 들어설 가능성을 러시아는 완전히 배제하지 못하고 있다.

아울러 애국주의를 강조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집권 하에서 영토 문제를 민감하게 바라보는 러시아 사회의 시선을 고려한다면 남쿠릴열도 문제 해결은 요원해 보인다.

실제 사할린 지방정부는 회의에서 쿠릴열도의 일부가 일본 영토로 표시된 지도를 사용했다면서 공무원을 해임하기도 했다.

당시 발레리 리마렌코 사할린 주지사는 "왜곡에 대해서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면서 "공무원의 태만에 대해 제일 강한 벌을 내려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에따블라디] 러시아가 남쿠릴열도 절대로 포기 못 하는 이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