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문가 "홍콩 관여 폼페이오 영구적으로 제재 받을 듯"

중국 당국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부위원장 14명에 대한 미국의 제재에 맞서 보복 조치를 예고한 가운데 중국의 보복 조치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포함됐을 것이라고 중국 관영 매체가 보도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11일 논평에서 "중국의 제재에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입법과 관련한 중국 관료에 대한 제재를 한 장본인인 폼페이오 장관이 포함됐을 것"이라며 "그가 이번 제재를 주도한 인물인 만큼 중국의 제재 명단에 포함되는 것은 물론 영구적인 제재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은 이미 미국 외교 여권 소지자의 홍콩·마카오 입국 시 비자 면제 처우를 취소한다고 밝혔다"면서 "미국이 홍콩 문제를 핑계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만큼 이와 관련한 행정부, 의회, 비정부기구(NGO) 관계자를 비롯해 그 가족까지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로 미국 관리들의 홍콩 문제 개입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분석했다.

홍콩 문제 전문가인 톈페이룽(田飛龍) 베이징항공우주대학 교수는 "미국이 중국 지도부에 대해 불법적이고 극단적인 제재를 가하는 것은 중국의 존엄과 주권, 내정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며 "이는 트럼프 행정부 시절 '쓰레기 외교'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톈 교수는 이어 "우리는 정당한 권리에 따라 반중 세력이 중국의 국익을 침해한 대가를 계속 지불하도록 해야 한다"며 "홍콩 관련 법안을 추진하는 데 있어 미국 주요 관료 중 하나인 폼페이오 장관에 대한 제재는 영구적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콩·마카오학회 로런스 탕페이 회원도 "어떻게 하면 이들이 고통을 느끼게 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며 "미국 외교관의 홍콩·마카오 무비자 입국은 미국 관리들의 중국 내 활동을 축소하거나 제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 정부가 긴장을 더 고조시킬 경우 추가 제재가 시행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