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대만간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대만이 자체 개발한 '항공모함 킬러' 스텔스 고속 미사일 초계함 양산형이 10일 공개됐다.
대만 '항모 킬러' 스텔스 초계함 공개…대함 작전역량 강화

연합보와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이 자체 설계, 건조한 스텔스 고속 미사일함 퉈장(沱江)급 양산형 초계함이 대만 북동부 이란(宜蘭)현 난팡아오(南方澳) 룽더(龍德) 조선소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달 15일 진수식이 열리는 이 초계함은 슝(雄)-3 초음속 대함 미사일, 3차원(3D) 방공레이더, 하이젠(海劍)-2 단거리 방공미사일 등의 무장을 갖추고 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신형 고속 초계함은 내년 7월 중순 대만 해군에 공식 인도될 예정이다.

대만은 만재 배수량이 600t인 퉈장함을 700t급으로 늘려 대공, 대함 작전 및 방어 역량 등을 높였다고 대만 언론은 설명했다.

이 초계함은 신형 스텔스 고속함의 빠른 속도를 앞세워 적 항공모함을 미사일로 타격하는 용도로 주로 활용될 것이라고 매체들은 전했다.

기존의 600t급 초계함은 대만 해경이 운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시보는 대만 해경의 첫 600t급 퉈장급 안핑(安平)함이 오는 11일 인도식을 갖고 초계 임무에 투입될 것이라고 전했다.

해경의 두 번째 퉈장급인 청궁(成功)함의 명명식과 진수식은 남부 가오슝(高雄) 중신(中信) 조선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대만 '항모 킬러' 스텔스 초계함 공개…대함 작전역량 강화

이날 행사에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직접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은 오는 2026년까지 해경 소속 퉈장급 함정 12척을 건조하기 위해 144억4천여만 대만달러(약 5천559억5천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자주국방을 내세우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정부는 2026년까지 자체 함정 건조 프로젝트 '국함국조'(國艦國造) 정책 사업에 7천억 대만달러(약 26조9천억원)를 투입할 계획이라고 대만 언론이 보도한 바 있다.

한편 대만 주변해역에는 중국 군용기들이 잇따라 출현하면서 양안간에 군사적 긴장이 점차 고조되고 있다.

대만 국방부는 전날 중국군 윈(運·Y)-8 전자전기와 윈-8 기술정찰기 1대 등 2대가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