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 사진=연합뉴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마이애미에 집을 산 것으로 알려지면서 플로리다 주지사 출마설이 다시 한번 흘러나오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8일(현지시간) 이방카가 플로리다 인디언 크리크 빌리지에 3000만달러(한화 약 325억원)에 달하는 주택 부지를 샀다고 보도했다.

마이애미 해변 주변 개인 섬에 있는 이 부지는 넓이가 7044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주택 부지의 직전 소유주는 스페인 출신 가수 훌리오 이글레시아스다.

이방카는 현재 플로리다 주지사나 뉴저지 연방 의원 선거 출마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플로리다 부동산을 구매함으로써 플로리다 주지사 출마에 무게를 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