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정부 8년 농무장관 재임 빌색 재기용…주택장관에 흑인여성의원 퍼지 낙점
법무장관 후보군 압축…주중대사엔 경선 경쟁자였던 부티지지 검토설도
바이든, 농무·주택장관 낙점…법무·주중대사 고심(종합)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농무장관과 주택장관을 낙점하는 등 차기 행정부 인선에 속도를 내고 있다.

AP통신은 8일(현지시간) 바이든 당선인이 톰 빌색 전 농무장관을 다시 농무장관에 낙점하고, 마르시아 퍼지 하원의원(민주·오하이오)을 주택·도시개발장관으로 내정했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빌색 내정자는 바이든 당선인이 부통령으로 재임한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 내내 농무장관을 역임했으며 그 전에 아이오와 주지사를 두 차례 지냈다.

바이든 당선인과 30년 넘게 인연을 이어온 빌색은 측근 그룹으로 꼽힌다.

빌색은 1988년 아이오와주 마운트 플레즌트의 시장이었을 때 바이든의 첫 대선 도전을 지지했고, 작년 대선 때도 자신의 근거지인 아이오와에서 힘을 보탰다.

흑인 여성인 퍼지 주택장관 내정자는 2008년부터 연방 하원의원으로 활동 중이며, 흑인 의원들로 구성된 연방의회 내 모임 '콩그레셔널 블랙 코커스'의 의장도 지냈다.

바이든, 농무·주택장관 낙점…법무·주중대사 고심(종합)

법무장관 후보군도 좁혀지고 있다.

AP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더그 존스 상원의원(앨라배마)과 연방항소법원의 메릭 갤런드 판사가 법무장관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지난달 상원의원 선거에서 고배를 마신 존스 의원은 연방검사 출신으로, 1963년 앨라배마 버밍엄 교회에서 폭탄 테러를 벌인 백인우월주의 단체 KKK 단원들을 기소한 것으로 유명하다.

갤런드 판사는 2016년 앤터닌 스캘리아 대법관이 별세하자 오바마 대통령에 의해 연방대법관에 지명됐지만, 상원에서 공화당의 반대에 가로막혀 인준을 받지 못하고 탈락했다.

주중대사로 바이든 당선인과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경쟁했던 피트 부티지지(38)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유력하다는 보도도 있
다.

온라인매체 악시오스는 바이든이 부티지지를 주중대사직을 포함해 주요 공관장으로 검토하고 있다면서 그가 차기 대선후보로 돌아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국에 미래의 미국 대통령을 알 기회를 제공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성 소수자로 7개 국어를 구사하는 부티지지 전 시장은 해군 장교로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참전한 이력이 있으며, 주유엔대사와 보훈장관 등의 하마평에도 오르고 있다.

바이든, 농무·주택장관 낙점…법무·주중대사 고심(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