퀀텀스케이프, 4분의 1로 단축
폭스바겐, 2025년 생산에 적용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투자한 미국 배터리 업체 퀀텀스케이프는 8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 중인 전고체 배터리가 15분 이내에 전기차 배터리 용량의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CNBC에 따르면 퀀텀스케이프는 “개발 중인 전고체 배터리 실험 결과 한 번 충전으로 300마일(약 483㎞)을 주행할 수 있고, 통상적인 수명도 12년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개발된 전기차 배터리가 급속으로 80%까지 충전하는 데 1시간가량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충전 시간이 크게 단축된 것이다.

퀀텀스케이프는 또 자사 배터리가 영하의 기온에서도 잘 작동한다고 강조했다. 잭디프 싱 퀀텀스케이프 최고경영자(CEO)는 “전기차가 내연기관 차량 성능에 견줄 만하거나 그보다 낫지 않으면 운송 수단의 대전환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의 전기차 배터리는 긴 충전 시간과 비싼 가격, 짧은 제품 수명, 액체 전해질 사용에 따른 화재 위험 등이 있다”고 지적했다.

2010년 설립된 퀀텀스케이프는 지난달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하는 방식으로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했다. 상장에 앞서 독일 폭스바겐과 빌 게이츠 등으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폭스바겐은 2025년께 전기차 생산에 퀀텀스케이프의 전고체 배터리를 활용할 계획이다.

전고체 배터리는 전지 내부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액체가 아닌 고체로 바꾼 전지로,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과 삼성SDI, 중국 CATL, 일본 파나소닉 등이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 중이다.

주요 완성차 업체들도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뛰어들었다. 일본 도요타는 2008년 차세대 배터리 연구소를 세우면서 정부, 학계와 함께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독일 BMW는 미국의 연료전지기업 솔리드파워와 손잡고 전고체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차를 2025∼2026년께 출시할 계획이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