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염병 던지거나 차량에 불 붙이기도
"경찰·군경찰 67명 다친 것으로 집계"
프랑스에서 경찰의 사진 유포를 금지한 '포괄적 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점점 과격해지고 있다.

제랄드 다르마냉 내무부 장관은 6일(현지시간) 파리, 리옹, 낭트 등에서 전날 열린 시위에서 경찰과 군경찰 6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프랑스 전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린 반대 시위에는 경찰 추산 5만2000여명이 참여했고, 경찰은 파리에서 42명을 비롯해 총 95명의 시위대를 폭력을 행사한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고 일간 르피가로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는 것은 물론 길거리에 추자된 차량에도 불을 붙이거나 은행, 상점 등의 유리 창문을 깨부수는 등 공공기물도 파손했다.

지난주 시위와 비교하면 참여 인원은 경찰 추산 13만명에서 절반 아래로 내려갔으나 분위기는 여전히 격렬했다고 르피가로는 덧붙였다.

프랑스 정부와 여당이 추진하는 '포괄적 보안법'에는 경찰의 얼굴이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정보다 담긴 사진과 영상의 인터넷 게재를 금지하는 조항이 담겨 반대 시위가 지속되고 있다.

언론노조와 인권단체는 해당 법안이 언론의 자유를 억압할 뿐만 아니라 경찰의 공권력 남용 견제 기능을 약화시킬 것이라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