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승인 시, 미국서 연말까지 2000만회 접종"
모더나 백신후보물질 시험 모습. 사진=AP

모더나 백신후보물질 시험 모습. 사진=AP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4일(이하 현지시간) 내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5억회 투여분을 공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가 이날 나스닥 투자자 콘퍼런스에 참석해 "5억회분에 대해선 우리가 (2021년에) 도달할 것이라고 매우 낙관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모더나는 우선 내년 1분기에 최대 1억2500만회분의 백신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중 미국으로는 8500만∼1억회분이 제공되고, 나머지인 1500만∼2500만회분은 다른 나라로 전달된다.

백신 가격은 1회 투여분 당 37달러(약 4만원)로 책정된다. 단 대량 구매자에게는 가격을 30% 이상 깎아주기로 했다.

방셀 CEO는 "미국 정부와 같은 대량 공급에 대해선 1회 투여분당 25달러(약 2만7000원)의 가격을 유지할 수 있다"며 "3상 임상시험 데이터가 공개된 뒤 다수의 국가로부터 추가로 백신을 구하려는 문의가 새로 들어오고 있다"고 했다.

이날 모더나는 이스라엘 보건부와 코로나19 백신 400만회 투여분을 추가로 공급하기로 계약했다는 점도 전했다

모더나는 지난달 말 자사 코로나19 백신이 94.1%의 예방효과를 보였다는 내용의 3상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하고 미국과 유럽에서 백신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냈다. FDA는 오는 17일 전문가 자문위원회의를 열어 이 건을 심사할 예정이다.

모더나 측은 "백신을 1회 접종한 뒤엔 시간이 지날수록 시험 참가자의 체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중화항체가 감소했지만, 추가 접종 시엔 3개월이 지난 뒤에도 높은 수준의 항체가 유지됐다"고 설명하고 있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2회 접종하면 적어도 3~4개월간은 면역력이 유지된다는 의미다.

모더나는 자사 코로나19 백신이 FDA 승인을 받을 시 올 연말까지 미국에서 2000만회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