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자민당 내 아베 영향력 하락 불가피"
벚꽃을 보는 모임에 참석해 즐거워하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벚꽃을 보는 모임에 참석해 즐거워하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일본 검찰이 '벚꽃을 보는 모임'(벚꽃 모임) 전야제 행사 비용 보전을 둘러싸고 올해 안에 아베 신조 전 총리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전 총리도 검찰의 '임의 사정 청취(조사)'에 응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4일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 멘트를 인용해 도쿄지검 특수부가 벚꽃 모임 전야제를 둘러싸고 아베 전 총리 본인으로부터 임의 사정을 듣기 위해 청취 실시를 타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검찰과 아베 전 총리 측은 임시 국회 폐회 후 구체적으로 조사 일정을 조율할 전망이다. 국회는 오는 내일(5일) 폐회한다.

그동안 아베 전 총리에 우호적인 논조를 견지했던 우익 성향 산케이신문도 벚꽃모임 전야제 의혹과 관련해 "도쿄지검 특수부가 아베 전 총리의 제1비서를 입건하기로 방침을 굳혔다"며 "자민당 내 아베의 존재감 저하는 피할 수 없는 정세"라고 분석했다.

아베 전 총리는 재임 중 '벚꽃 모임'을 주최한 바 있다. 후원회는 모임 전날 열리는 전야제를 2013년부터 2019년까지 도쿄 내 호텔에서 매년 개최했다.

전야제에는 아베 전 총리의 지역구 지지자들이 5000엔(약 5만원)씩 내고 참석했다. 그런데 지난해 호텔 측이 밝힌 한 명당 최저 행사 비용이 1만1000엔으로 알려지면서 아베 전 총리 측이 차익을 보전해줬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정치권의 공세도 거세지는 상황이다. 입헌민주당 등 일본 야당들은 벚꽃모임 전야제 비용 대납 의혹과 관련해 아베 전 총리를 국회로 불러 설명을 들어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집권당인 자민당 내에서도 이른 바 '돈 문제' 때문에 스가 요시히데 정권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가 벚꽃모임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가운데 요시카와 다카모리 전 농림수산상 마저 금전 수수 의혹이 제기되서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2017년 4월 도쿄의 유원지 신주쿠교엔에서 열린 '벚꽃을 보는 모임'에 참석해 지역구 유권자, 연예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EPA 연합뉴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2017년 4월 도쿄의 유원지 신주쿠교엔에서 열린 '벚꽃을 보는 모임'에 참석해 지역구 유권자, 연예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EPA 연합뉴스]

일본 언론들은 검찰 조사로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영향력 약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자민당 최대 파벌인 호소다파를 중심으로 나오던 '아베 재등판' 목소리도 사그라들 가능성이 커졌다는게 중론이다.

그동안 아베 전 총리는 재임 중 국회 등에서 벚꽃 모임 전야제 비용을 대납한 사실이 없다고 일관되게 답변해왔다. 검찰 수사 과정에서 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 입건 여부와는 별개로 도덕성에 타격을 입은 상황이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검찰 특수부는 후원회 사무 담당자 2명을 약식 기소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돌입했다. 혐의는 정치자금규정법 위반(불기재)이다. 다만 신문은 "벌금형으로 정식재판은 열리지 않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