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정부 "이미 4000만회 투약분 확보…다음주부터 사용"
영국, 화이자 코로나백신 긴급승인…"다음주부터 접종"

영국 보건당국이 화이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2일 영국 BBC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이날 화이자가 독일의 바이오앤텍과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 사용승인을 내줬다. 영국 정부는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심의 결과에 따른 승인 권고를 받아들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특정 국가가 자국 외 글로벌 제약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한 세계 최초 사례다. 앞서 러시아와 중국 제약사가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각각 자국에서 승인을 받았지만, 자국 외에선 아직 승인을 받은 사례가 없다.

영국 정부는 "백신은 다음주부터 영국 전역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고 발표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앞서 “영국은 사용승인 즉시 백신이 유통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이르면 오는 7일 백신 첫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알버트 부르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앞으로 추가 인허가와 승인이 예상되는 만큼 세계에 고품질 백신을 안전하게 공급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은 화이자로부터 백신 4000만회 접종분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한 명당 두번 접종해야해 20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양이다. 미국 CNBC에 따르면 바이오텍은 백신 1차 분량을 즉시 영국에 전달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미국에서도 긴급 사용승인 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승인 심의를 신청해 오는 11일 자문의원회가 열린다. 화이자는 지난달 18일 자사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에서 95% 예방효과를 보였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FDA는 효능 50% 이상인 경우를 긴급승인 기준으로 보고 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