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사망자도 11월 27만명 최다 경신…1분에 6.3명 숨져
최대피해 미국 11월 한달간 449만명, 전세계의 26% 차지
유럽도 심각…겨울철 대확산세 따른 대규모 사망 우려

지난달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월간 확진자와 사망자가 월간 집계로는 올해 초 발병 이래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북반구가 바이러스의 생존과 확산이 쉬운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코로나19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일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1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714만8천40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종전 최다인 10월 1천216만288명보다 498만8천178명이 많은 수치이다.

코로나19의 확산세가 한동안 주춤했던 7월 797만4천915명, 8월 853만4천418명과 비교할 때 확산세가 가팔라졌다.

이날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천116만300명으로 이 가운데 28%가 지난달 발생한 것으로 나타난다.

이 같은 통계는 중국이 작년 12월 31일 정체불명 폐렴이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병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뒤 11개월 동안 작성됐다.

글로벌 확진자의 이 같은 증가세는 세계 최대 피해국인 미국이 주도하고 있다.

미국은 11월 코로나19가 전역에 확산해 신규 확진 448만7천117명을 기록했다.

이는 미국 전체 확진자 1천392만6천여명의 32.2%로 감염자의 3분의 1이 지난달에 나온 셈이다.

지난달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는 전세계의 26.2%를 차지한다.
첫 '코로나 겨울' 왔다…11월 전세계 확진 1715만명 월간 최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1월 신규 사망자도 27만1천549명으로 집계돼 종전 최다인 올해 4월의 19만3천784명을 뛰어넘었다.

지난달로만 따지면 하루 평균 사망자는 약 9천52명으로 1분에 6.3명이 숨졌다.

사망자는 확진자가 증가할 때 시차를 두고 증가세를 보인다.

그에 따라 최근 대확산 때문에 곧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들은 올해 초 코로나19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닥치는 바람에 올해 4월 사망자가 많았다고 봤다.

이 때문에 그간 치료방식이 개선된 만큼 신규 확진자 대비 신규 사망자의 수는 올해 초만큼 심각하지 않을 수 있다고 기대하는 관측도 있다.

월드오미터는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의 수를 이날 현재 148만5천13명으로 집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일주일에 신규 확진자가 400만명가량 증가할 정도로 확산세가 높게 유지되고 있다며 사망자 증가세를 우려했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미주 대륙이 확진자 증가를 주도하고 있으며 유럽은 주간 단위로는 증가세가 둔화하지만 여전히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를 쏟아내는 지역이라고 지적했다.
첫 '코로나 겨울' 왔다…11월 전세계 확진 1715만명 월간 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