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위안부 사과' 발언 "무지한 발언이었다"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일본의 왕을 '천황'이 아니라 '일왕'으로 부르자고 제안했던 강창일 주 일본대사 내정자가 대사로 부임해서는 '천황'이라고 부르겠다고 말했다.

2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강창일 내정자는 1일 서울 시내에서 일본 미디어들과 만나 일왕 호칭 문제와 일왕의 위안부 사과 등 과거 발언들에 대해 설명했다.

강 내정자는 지난해 2월 문희상 당시 국회의장이 "일왕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할 당시 일부 미디어 인터뷰와 인터뷰에서 "일왕이 위안부를 위문하기를 바란다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그는 "문 의장의 생각을 설명한 것 뿐"이라면서도 "일본에 있어 왕의 존재와 역할에 대해 무지한 발언이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10월 K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일본의 왕을 한국에서는 '일왕'으로 부르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대사로 부임하면 '천황'이라고 부르지 않으면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인들은 자신의 왕을 '하늘의 후손'이라는 뜻에서 '천황'으로 부른다.

야당 국회의원이었던 2011년 5월 러시아 구나시리 섬을 방문해 "북방영토는 러시아영토"라고 말한데 대해서는 "러시아에 빼앗겨 점유당했다는 취지였는데 잘못 전달됐다"고 해명했다. 홋카이도 동북, 러시아 쿠릴열도 끄트머리에 있는 구나시리, 에토로후, 하보마이, 시코탄 등 4개 섬은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직전 러시아군이 점령해 영유하고 있다. 일본은 이 섬들을 '북방영토'라고 부르며 러시아에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