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확진자 비율 4.2%…일본 0.001%
중증 환자 폭증세…하루 20만 명 감염

천으로 입만 대충 막은 미국인들 많아
CDC도 천 마스크 권장…"의료인에 양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가세가 걷잡을 수 없습니다. 국가 방역 시스템에 구멍이 뚫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통계사이트 월도미터를 보면, 30일(현지시간) 현재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1382만 명에 달합니다. 2위 인도(946만 명), 3위 브라질(631만 명), 4위 러시아(229만 명)보다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이날 기준 입원 환자는 9만3000여 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또 경신했지요. 지금까지 코로나로 사망한 미국인이 27만4000여 명인데, 현재 중환자실(ICU)에 있는 사람이 1만8000여 명에 달합니다. 아파도 적정 치료를 기대하기 어려울 정도이지요. 메건 래니 브라운대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환자가 급증하다 보니 병원들이 완벽하게 대처할 방법이 없다”며 “말 그대로 국가적 재난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의문은 미국 확진자가 어쩌다 하루 20만 명씩 늘고 있느냐는 겁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말처럼 코로나 검사를 많이 해서라기엔 확진 판정률이 너무 높습니다. 요즘 뉴욕을 포함해 상당수 도시에선 100명을 검사하면 3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고 있지요.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국가들과 비교해도 그렇습니다. 미국은 인구 밀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데도 전체 인구 대비 확진자 비율이 이날 기준 4.2%까지 치솟았습니다. 반면 일본은 0.001%, 한국은 0.0007%에 불과하지요.

미국 내 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 데는 ‘적정 마스크의 부재’가 결정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몰릴 수밖에 없는 전철 등 대중교통 수단, 대형 할인점, 쇼핑몰 등을 가보면 불안한 마음을 감출 수 없습니다. 대부분이 필터조차 없는 ‘천 마스크’를 끼고 있기 때문이죠. 관공서 공무원이나 학교 교직원도 마찬가지입니다.

뉴욕 내 상당수 건물들도 마스크 대신 폭넓은 의미의 ‘얼굴 가리개’(face coverings)만 쓰면 입장을 허락합니다. 입만 가리면 된다는 의미입니다. 방한용 목도리로 대충 얼굴 하단을 가린 채 활보하는 사람도 많지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첫 행보로 전국민을 향해 “마스크를 꼭 착용해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으나 일반 천으로 만든 입 가리개를 쓰는 게 얼마나 효과를 낼 지 의문입니다.

미국 코로나 사태를 진두지휘하는 컨트롤 타워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홈페이지에서 그 원인을 일부나마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천 마스크 사용을 권장하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안내문. CDC 홈페이지 캡처

천 마스크 사용을 권장하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안내문. CDC 홈페이지 캡처

CDC는 마스크의 적절한 착용법과 함께 ‘써도 되는 마스크’ 구분법을 그림으로 띄워놨습니다. 여기엔 숨쉴 수 있는 천으로 만든 마스크를 써도 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또 노인 얼굴을 그려놓고 덴탈 마스크를 쓰도록 권장했지요.
일반인은 N95 등 의료용 마스크를 써선 안 된다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안내문. CDC 홈페이지 캡처

일반인은 N95 등 의료용 마스크를 써선 안 된다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안내문. CDC 홈페이지 캡처

놀라운 건 그 다음입니다. 의료용 마스크나 N-95 마스크를 사용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뒤에 나옵니다. 보건의료 종사자들에게 양보해야 한다는 것이죠.(They should be conserved for healthcare workers) CDC가 고성능 마스크의 효능을 모를 리 없습니다.

즉 코로나 예방 효과가 탁월한 마스크의 경우 공급 부족 때문에 일반인이 써선 안된다는 게 CDC 지침이죠. 의료인들 사이에선 재사용이 일반화돼 있을 정도로 마스크 부족 현상이 심각하다고 최근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의 일반인들은 공기 중 전염 위험성을 알면서도 효율이 뛰어난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탓에 점점 더 많이 감염되고 있다는 해석이 가능합니다.

미국 내 마스크 부족 상황은 심각합니다. 인건비 급등으로 미국 내 제조업 경쟁력이 급속히 약화되면서 생산 능력이 저하된 게 첫 번째 원인으로 꼽힙니다.

현재 미국 내에선 3M이 코로나 사태 전 대비 마스크 생산량을 4배 이상 늘려 월 1억 개, 하니웰이 2000만 개씩 만들고 있지만 턱없이 부족합니다. 마스크는 매일 소비해야 하는 필수품이 됐기 때문입니다.

미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N95 마스크의 재고(국가비축물량 기준)는 현재 1억4200만 개 정도입니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터졌던 올 3월 트럼프 대통령이 “겨울이 오기 전 3억 개를 비축하겠다”고 공언했지만 결국 달성하지 못한 겁니다.

미국 정부 입장에선 전염을 더 효과적으로 차단해 줄 고성능 마스크가 절대 부족한 상황에서, 3억3000여만 명에 달하는 일반인에까지 권장할 형편이 못 되는 겁니다. 이 때문에 코로나 백신이 대량 보급될 내년 봄까지 미국 내 확진자는 계속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한편으로는 마스크 공급 과잉에 시달리고 있는 한국의 제조업체들이 미국 수출을 적극 노려볼 만합니다. KOTRA 뉴욕사무소에 따르면 올해 1~9월 한국의 대미 마스크 수출 비중은 전체 수입시장에서 0.5%에 불과했습니다. 품질이 떨어지는 중국산이 전체의 약 90%를 차지했습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