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대량실업·사회적 고립·불안…성별로는 여성이 많아
"일본 10월 극단선택 사망자 올해 코로나 사망자 전체보다 많아"

일본에서 지난달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사람이 올 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목숨을 잃은 일본 사망자 총계보다 많다는 통계가 나왔다.

일본 경찰청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한 사람은 2천153명이었으며,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2천87명이었다고 미국 CNN 방송이 29일 보도했다.

일본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은 1990년대 '잃어버린 20년'을 겪으면서 급증했다.

2003년 한 해 동안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약 3만4천명에 달했다.

CNN에 따르면 G7(주요 7개국) 중 극단적 선택이 주요 사망 원인인 국가는 일본이 유일하다.

태평양 지역에서 일본은 한국 다음으로 자살률이 높은 국가라고 CNNN은 전했다.

이후 일본 정부는 극단적 선택을 예방하기 위한 투자를 늘리기 시작했고, 2006년 '자살대책기본법'을 마련했다.

그 결과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일본에서 자살률은 꾸준히 감소했다.

2016년 한 해 동안 극단적 선택으로 목숨을 잃은 사람은 인구 10만명 당 18.5명이었다.

전 세계 평균은 10.6명이었다.



하지만 지난 7월 이후 일본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사람은 4개월째 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대량실업, 사회적 고립, 불안감과 우울감을 드러내길 꺼리는 문화적 특징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아카리(가명·35)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여성은 "아이가 코로나19에 걸릴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정신건강이 악화했다"면서 "항상 나쁜 시나리오만 떠오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와세다대에서 자살 연구를 하는 우에다 미치코 조교수는 "일본에선 다른 사람에게 우울감을 호소하는 것을 부끄럽게 여기는 경향이 있다"면서 "(우울함을) 드러내지 않으면 도움을 받기 더욱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일본 10월 극단선택 사망자 올해 코로나 사망자 전체보다 많아"

특히, 극단적 선택을 한 사람들 가운데 성별로는 여성이 눈에 띄게 늘었다.

지난달 극단적 선택을 해 목숨을 잃은 여성은 작년 동기 대비 83% 증가했다.

남성은 같은 기간 22% 증가했다.

여성들이 숙박업, 요식업 등 코로나19로 크게 타격을 받은 업계에서 주로 일하기 때문이라고 CNN은 분석했다.

비영리 상담센터 '당신을 위한 공간'을 운영하는 오조라 코키(21)는 상담 신청을 하루에 200건씩 접수하는데, 대부분 여성이라고 밝혔다.

코키는 "아이를 키워야 하지만 일자리를 잃고 돈이 없어진 여성들은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몰린다"면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학교, 사무실, 친구 집 등 탈출구가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우에다 교수는 "일본은 봉쇄조치를 하지 않았음에도 코로나19에 영향을 받고 있다"면서 "다른 국가들도 일본과 비슷하거나 더 심각한 문제를 경험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