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연기비용 2조에 코로나 대책 1조 추가
추가경비 3조 늘어 개최비용 18조원 달할 듯
2020년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됨에 따라 2000억엔(약 2조1229억원)의 추가 경비가 발생하는데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 또다시 1000억엔 가량이 투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기에 따른 추가 경비가 총 3000억엔으로 늘어남에 따라 도쿄올림픽 개최비용도 1조6000억엔을 넘어서게 됐다.

3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대회조직위원회는 도쿄올림픽의 코로나19 대책비용으로 900억엔 이상이 필요하다고 잠정 결론내렸다. 코로나19 대책비용 상당 부분은 1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올림픽 출전 선수들의 코로나19 검사에 사용된다. 대회조직위는 선수촌을 정비해 출전 선수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여러차례 실시할 계획이다. 고열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확인된 선수는 의심환자에 대응하기 위해 신설한 외부병동에서 관리를 받게 된다. 이밖에 의료종사자의 확보와 경기장 소독, 대회조직위 직원 및 자원봉사자의 감염방지비 등을 합해 900억엔이 넘는 비용이 필요하다는 결론이다. 해외선수가 입국할 때 공항에서 받는 검사비와 환영행사와 관련한 코로나19 대책비는 포함되지 않은 것이어서 실제 추가비용은 900억엔을 훌쩍 넘길 전망이다.

대회조직위는 지난 3월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와 토머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전화회담을 열어 올해 7월 개최할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기로 결정한 이후 추가비용 산출 작업에 착수했다. 대회조직위는 최근 추가 비용을 2000억엔으로 집계했다. 경기장 확보 및 취소에 드는 비용, 고용기간 연장에 따른 직원 인건비, 입장권 환불 시스템 도입 경비 등이 포함됐다.

작년 12월 대회조직위가 발표한 도쿄올림픽 개최비용은 경기장 건설비와 선수단 수송 및 경비비용 등을 포함해 총 1조3500억엔이었다. 대회조직위가 6030억엔, 도쿄도가 5970억엔, 일본 정부가 1500억엔을 분담하기로 합의했다. 약 3000억엔의 추가경비가 확정됨에 따라 도쿄올림픽 개최비용은 1조6500억엔(약 17조5136억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 때문에 도쿄올림픽이 '적자 올림픽'이 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당초 조직위는 분담액 6030억엔을 도쿄올림픽 예상 수입 6300억엔으로 충당할 계획이었다. 대회조직위 수입의 80%는 기업들의 올림픽 후원비용과 경기장 입장권 판매 수익인데 상당수 스폰서 기업의 후원계약이 올 연말로 종료된다. 조직위가 연장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이전 수준의 후원금을 확보할 수 있을 지 불투명하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대책으로 경기장 관객수를 줄일 경우 입장권 판매수입도 기대한 만큼 모이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대회조직위는 일본 정부 및 도쿄도와 협의해 다음달 중 개최비용 분담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