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산 돼지고기 수입 놓고 대립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만의 여야 의원들이 의회에서 돼지 내장을 던지며 격렬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들은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놓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야당인 국민당은 육질 개선용 사료 첨가물인 가축 성장촉진제 락토파민이 함유된 미국산 돼지고기 수입을 식품 안전에 문제가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반면 집권당인 민진당은 미국산 돼지고기를 둘러싼 의혹을 일축하며 원내 협상에 복귀하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일부 국민당 의원들은 이날 쑤전창 행정원장이 발언을 시작하자 돼지 내장이 담긴 양동이를 의회 바닥에 쏟아부었다. 야당 의원들은 돼지 내장을 던지며 거세게 항의했고, 이 과정에서 여야 의원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민진당 의원들은 이런 야당 의원의 행태에 대해 "음식을 낭비하는 역겨운 시위"라고 비난했다.

앞서 지난 8월 말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락토파민이 함유된 미국산 돼지고기와 생후 30개월 이상 된 소고기의 수입을 허가한다고 발표했다. 락토파민은 안전성 우려로 대만뿐만 아니라 중국, 유럽연합에서도 돼지에 대한 사용이 금지돼 있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