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

사진=EPA

호주에서 두 번째로 큰 빅토리아주에서 한 달 가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고 있어 그 비결이 주목받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빅토리아주는 28일 연속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0명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빅토리아주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중인 코로나19 환자도 0명이다. 이번주 마지막 코로나19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기 때문이다.

빅토리아주는 한때 코로나19 핫스팟(집중 발생지역)으로 꼽혔던 지역이다. 지난 8월에는 하루 700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치료중인 감염자 숫자만 8000명에 달했다. 현재 빅토리아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345명이다.

다른 지역에 비해 인구 밀도가 높아 코로나19 확산이 빨랐다는 분석이다. 빅토리아주의 인구 밀도는 ㎢당 약 23명으로 캔버라가 있는 수도특별구(약 151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관내에는 호주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멜버른도 자리하고 있다.

빅토리아주가 방역에 성공한 비결은 100일 넘게 강한 봉쇄조치를 유지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500만명에 달하는 멜버른 시민들은 그동안 거의 집에 갖혀있다시피했다”고 보도했다. 봉쇄 조치는 조금씩 완화되고 있다. 지난 23일 자정부터 공공장소에서의 모임이 허용됐고, 실내 행사는 150명 이하 규모로 열 수 있게 됐다.

호주 경제는 장기간의 봉쇄조치로 인해 적지 않은 타격을 입었다. 올 2분기(4~6월) 호주 경제 규모는 7% 감소했는데, 이는 1959년 이후 분기 기준 최대 감소폭이다. 기업과 국경이 봉쇄조치에 들어가면서 7월 실업률은 22년 만에 최고치인 7.5%를 기록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