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AP

사진=연합AP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향년 60세로 별세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 주요 외신들은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1986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며 축구 영웅으로 떠올랐다. 그는 현재 아르헨티나 프로팀 힘나시아의 감독을 맡으며 이달 초 뇌 수술을 받고 퇴원한 바 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