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차기 행정부에 대만정책 강력한 조정 촉구할 것"
중국 전문가들 "충돌 막기 위해 흥분 말고 무시해야"
중국 매체 "트럼프, 대만 카드로 '최후의 광기' 부려"(종합)

재선에 실패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만 카드를 사용해 조 바이든 차기 행정부에 압박을 가하며 '최후의 광기'를 부리고 있다고 중국 관영 매체가 맹비난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4일 논평에서 미군 장성이 대만을 비공개 방문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최근 미국은 대만과의 유착을 확대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차이잉원(蔡英文)과 함께 바이든 행정부의 대만 정책 기조를 구체화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는 이제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며 "미국과 대만이 최후의 광기를 얼마나 더 부릴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과 대만은 양국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려고 계획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대만과 관계를 중국에 더 큰 압박을 가할 지렛대로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만 해협의 상황은 혼란스러워 보이지만 명확한 것은 중국이 대만에 대해 절대적 군사 우위가 있다는 것"이라며 "대만에 대한 군사적 조치 여부와 어떤 징벌을 가할 것인지에 대한 주도권은 중국에 있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또 다른 논평에서 "미 해군 장성의 대만 비공식 방문은 '대만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었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시각을 잘 반영한다"면서 "이런 행위의 목표는 언어적인 공세와 행동 실천으로 중국의 민족통일 명분을 저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미국은 중국이 대만을 통일하는 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이는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역설했다.

신문은 아울러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만 해협의 정세를 교란하기 위해 마지막 발악을 할 것을 알고 있었다"면서 "중국은 차기 미국 행정부에 대만 정책에 대해 강력한 조정을 촉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중국이 이러한 트럼프 대통령의 도발에 흥분하지 말고 무시해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충돌 위험이 고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놓은 덫에 걸려들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는 제안이다.

한 중국군 내부인사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트럼프 행정부는 위험을 감수하는 행동을 하려고 한다"면서 중국 정부가 이에 침묵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 해군소장이 비밀리에 대만을 방문한 것은 군의 결정이라기보다는 미 정부 차원의 움직임으로, 중국 정부는 강경한 반응을 보일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고의적으로 중국을 도발하려고 하는 것인 만큼 중국이 이에 맞대응을 한다면 중미 관계는 우발적 충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튜드먼 소장의 대만 방문과 함께 지난 20일에는 티베트 망명정부의 총리가 백악관에 초청됐으며, 23일에는 미국 제품 수입금지 기업 명단에 항공 분야 등 89개 중국 업체가 추가됐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견제와 자극 행보는 흔들림없이 계속되고 있다.

중국 정부 고문인 스인홍(時殷弘)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중국 정부로서는 트럼프의 극단적인 공격에 대응하는 적당한 방법을 찾아내는 일이 매우 어려울 것"이라면서 "어떤 때는 강경한 맞대응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주펑(朱鋒) 난징대 교수는 미 해군 소장의 대만 방문은 미-대만 군사 협력을 강화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행보에 정점을 찍은 것이라며 "이에 대한 중국의 최선의 대응은 침묵이며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에 끌려다니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만 군사전문가 루리시(呂禮詩)는 스튜드먼의 방문이 미 해군의 최신예 트리톤(MQ-4C) 무인정찰기가 최근 대만 남동부 공역을 비행한 것과 관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거리체류형인 MQ-4C는 1만8천m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고, 최대 30시간 비행 가능해 P-8A 포세이돈 대잠초계기보다 비행시간이 훨씬 길다.

루리시는 "미 국방부는 대만과 공동 방위 협력을 원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대만의 방위력을 증진할 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정보 네트워크를 완벽하게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