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적자 5100억엔 사상최대
사업 다각화로 본업 비중 낮추기
일본 최대 항공사인 전일본공수(ANA)가 모바일 결제시장에 진출한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 비중을 낮추기 위해서다.

23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ANA는 이르면 다음달부터 ‘ANA페이’라는 이름의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ANA의 제휴 신용카드에 연동한 ANA 마일리지 회원 전용 앱을 통해 QR코드 방식으로 결제한다. 제휴 신용카드로 현금을 충전할 때마다 충전액의 0.6%, 앱으로 결제할 때마다 결제금액의 0.5%가 ANA 마일리지로 쌓인다. 세계 항공사 가운데 모바일 결제시장에 뛰어든 기업은 ANA가 처음이라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ANA의 모바일 결제시장 진출은 지난달 발표한 사업 구조개혁에 따른 후속 조치다. 국내외 여객 수요가 급감한 탓에 ANA는 올해 상반기 1885억엔의 적자를 냈다. 올해 전체로는 사상 최대 규모인 5100억엔(약 5조380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ANA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단기적으로는 항공기 매각과 직원 인건비 삭감 등을 통해 고정비를 줄이고, 중장기적으로는 항공 수요에 좌우되지 않는 사업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4000억엔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해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대비할 계획이다. 현재 ANA의 매출에서 항공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75%에 달한다.

ANA는 이와 함께 항공업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3700만 명에 달하는 마일리지 회원 및 신용카드 고객 데이터를 활용한 플랫폼 서비스도 내놓을 예정이다. 가타노자카 신야 ANA홀딩스 사장은 “고객 정보를 활용해 한 개의 앱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슈퍼앱’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ANA페이를 활용해 2000억엔 수준인 신용카드와 마일리지 사업의 매출을 5년간 두 배 늘린다는 목표도 세웠다. 목표가 실현되면 ANA페이가 항공업과 함께 회사의 양대 수익원으로 자리잡는다. 내년 초에는 보험 등 금융사업을 벌이는 ‘ANA X’와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ANA 세일즈’ 등 2개의 자회사를 세우기로 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