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이상 경증, 중간 정도 증상 환자 투약 승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자 투여받은 것으로 알려진 항체치료제의 제조사 리제네론이 주목을 받는 가운데 지난 9월 17일 뉴욕주 태리타운에 있는 웨스트체스터 캠퍼스건물 외벽에 이 제약사의 로고가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자 투여받은 것으로 알려진 항체치료제의 제조사 리제네론이 주목을 받는 가운데 지난 9월 17일 뉴욕주 태리타운에 있는 웨스트체스터 캠퍼스건물 외벽에 이 제약사의 로고가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미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긴급사용 승인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와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FDA는 리제네론의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REGN-COV2는 2개의 단일클론 항체를 혼합한 치료제다.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의 항체를 분석·평가해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만 선별해 치료제로 이용한다. 리제네론 측은 해당 치료제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인체 감염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FDA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환자들을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서 REGN-COV2 약물을 투여한 고위험군 환자들은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한 대조군과 비교했을 때 투약 시작 28일 이내에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감소했다.

FDA는 이 요법의 안전성·효과성은 계속 평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중인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 밖으로 차를 타고 나와 지지자들 앞을 지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중인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 밖으로 차를 타고 나와 지지자들 앞을 지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REGN-COV2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투여받은 바 있다. 당시 트럼프 태통령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리제네론의 항체 치료제로 갑자기 상태가 나아졌다면서 "즉각 좋아졌다. 믿을 수 없는 기분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